YUDA't

기분 전환으로 나는 다시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고, 오후가 되면 에어컨이 설비된 커피숍에서 숯불에 구운 치즈샌드위치를 주문하고 하릴없이 빈둥거리며 시간을 보냈다.



'일상 >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폴 오스터 <신탁의 밤>  (0) 2016.11.13
물고기  (0) 2016.11.13
좋은 날  (0) 2016.11.13
마이클 스트라진스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0) 2016.05.01
박완서 <엄마의 말뚝 1> 국화빵 국화빵  (0) 2016.04.29
로버트 커크먼 <워킹데드 2> 작붕의 시작  (0) 2016.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