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DA't

한 달이 참 빠르다.

 

여름에 쥐약인지라 매년 7월이 너무 길었다.

너무 더울 때면 두통이 와서 하루 이틀 간격으로 감기약을 먹곤 했다.

무언가에 짓눌려 있다가 서서히 풀려가는 듯한 몽롱한 기분이 싫지는 않았다.

 

끝내주게 더웠던 2016년 여름에, 내가 판피린을 먹고 멍 때리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고 친구가 가끔 말한다.

그거 정말 감기약 맞냐고 여러 번 물어보기까지 했다.(ㅋㅋㅋ)

 

어쨌든 올 여름은 살 만 하다.

더울 땐 학교 도서관에, 비가 올 땐 집에 있는다.

 

 


 

3주차

흐려서 노을을 못 보는 게 좀 아쉬웠지만, 장마철의 세기말 분위기도 정말 좋아한다. 이날 훠궈를 먹었는데 정말 끝내줬다!

 

3주차 토요일에 영어 스터디를 나가 간만에 새로운 사람들을 만났는데, 처음 인사를 하자마자 스몰토크에 대한 욕구가 미친듯이 솟았다. 모두 여자에, 개발자에, 또래들이라니! Women Who Code 단톡에서 모집한 스터디라 대충 예상은 했지만 그냥 이 조합이 너무 좋았다.

 

4명이 다 모이기까지 우다다다 대화를 나눈 뒤, 영어 프리토킹을 시작하며 매우 얌전해진 나...😁 그래도 스터디를 시작하기 전까지는 영어 회화에 대한 부담감이 굉장히 컸는데 그 부분은 훨씬 줄었다. 능숙하진 못했지만 그렇다고 불가능한 것도 아니었다.

 

 

  • 팀프로젝트✅ 본격적으로 개발 시작!
  • 영어 공부✅ 
  • 매일 아침 알고리즘✅ 토욜 제외
  • 글 쓰기🔰 이번 주는 3일 정도만
  • 즐겁게 지내기✅

 


 

4주차

월요일에 가족들과 함께 라이온킹을 봤다. 나는 라이온킹을 한국어 버전으로만 듣고 자라서 영어 버전은 처음 들어봤는데, 하쿠나마타타 노래에서

It's our problem-free philosophy, Hakuna Matata!

이 부분이 너무나 좋았다. (한국어 버전은 '욕심 버리면 즐거워요'로 기억한다ㅋㅋㅋ)

난 그냥 희미하게 '맘대로 살자!' 식의 노래인 줄 알았는데 철학이라니!

 

목요일엔 쌍둥이가 세부로 떠났다.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딴다고 한다.

덕분에 나는 매일 2층 침대의 1층에서 잔다. 평소에는 공평함을 위해 매일 매일 번갈아 사용했다.

어렸을 땐 누가 1층을 썼는지 까먹었을 때 꼭 싸움이 벌어지곤 했는데, 지금은 그래도 어른이라고 이거 갖고 싸우진 않는다.

 

토요일인 지금은 사당역 스타벅스에서 이 글을 쓰고 있다. 뭔가 저녁에 술을 마시고 싶기도 하고🍺

 

 

  • 팀프로젝트✅ Django는 재밌는데 Vue.js는 진짜 속터진다!!!!
  • 영어 공부✅ 학원 학생 수가 점점 줄어간다. 돌아와 이 사람들아!!!!!!!
  • 매일 아침 알고리즘✅ 월욜 제외
  • 글 쓰기❌ 안 돼!!!!!!!! 내 소설가(?)의 꿈(???)이!!!!!!😱✍️😱✍️
  • 즐겁게 지내기✅  <Tap Titans2> 지분율 3할

 


 

이제 다음 주면 8월이다!❽𝟠八⑧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