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DA't

때는 2016년 새해...

내 찜목록에 있던 게임들이 거의 다 세일을 할 때 샀던 많은 게임들 중 하나가 [Half-Life] 시리즈였다.

몇 달 동안 라이브러리에서 고이고이 묻혀져 있다가 얼마 전 플레이해 봤다.

사실 [Half-Life 1]을 먼저 플레이해 봤지만, 초반이 너무 어려워서 삽질하다가 그만둬 버리고 2탄으로 갈아탔다.

성우는 1편보다 훨씬 괜찮다.이보게 고든!

그럼 시작!



시작은 지하철에서-

1편의 스토리를 잘 모르는지라 위키를 보면서 스토리를 어느 정도 익혔음에도 좀 당황스러웠다.

나도 아마 저들과 같은 차림이었겠지...


곳곳에 있는 스크린에서는 어떤 중년 남성이 계속 비춰진다.

꼭 공산국가 감호소 같다.

이때 멍청하게 다른 사람들이 다 창구에 서서 옷과 식품을 받고 있길래 나도 줄서서 기다렸는데 나한텐 안 주더라!!

나쁜 것들!! 진짜 주는 줄 알고 엄청 서있었는데!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어딘가로 보내진다.


이 건물을 지키는..? 병사들이 정말 많다.

그 중 한 명을 따라가면서 뭐야 무서워 이러고 있는데!!


내 동료(아마도?!?!)다!!!

나 좀 지켜줘!!! 옆에 있어달라고!!!

저기 어딘가 모르게 낯익은 할아버지 박사도 보인다.

[Half-Life] 시리즈는 시종일관 어둡고 축축한 분위기라서 불안했는데, 잠시나마 위안을 느끼고...


여자다!!!!!!

제발 좀 같이 있어줘ㅠㅠㅠ

무섭단 말야ㅠㅠㅠ


박사니이이이이이임!!!!!!!!!!!!!!


서두르라고 하면서 갑자기 날 순간이동 기계 비슷한 곳에 처넣었다.

실패할 건 당연히 알고 있었어 이 나쁜놈들아

악마같은 것들


쨔잔~

실패~^0^


아까 스크린에 계속 나왔던 남자다!

딱봐도 내 적!!

그래도 제발 같이 있어줘ㅠㅠ


망할...

짧게 플레이했지만 [Half-Life 1]에서 내게 트라우마가 된 무기다.

열라 약해....

행운을 빈다면서 던져주는데 뭐 이건 병 주고 엿 주는 것도 아니고...


그래도 [Half-Life 2]에서는 인터페이스가 더 좋아져서, 그럭저럭 쓸만 하다.

사람은 몰라도 쪼렙들 죽이는 데는 제격임

총알 낭비도 안 하고.


근데 망할....

길을 잃어서 저 광활한 강에서 30분 넘게 헤매다가 짜증나서 그만뒀다.

왠지 하프라이프 등장인물과 모든 지형이 나를 엿먹이는 것 같았다.

실제로도 그랬고.


내가 심심해 뒤지기 전까지 이 게임을 다시 꺼낼 일은 없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