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DA't

가격: 150,000원

인원: 7명


작년에 이어 올해도 칠면조 파티를 했다.

작년보다 가격이 만원 올라서 16만원인데, 주문 이력이 있는 고객은 만원 할인해줘서 15만원에 먹었다.


구성은 이렇다.

칠면조 구이(호주산)

감자 매쉬, 칠리 소스, 크렌베리 소스, 무 피클,

마카로니와 치즈

단호박 시나몬 매쉬와 프랄린 스트루젤

미니 양배추와 베이컨

옥수수 콥

메이플과 피칸 당근

구운 호박과 건포도, 해바라기씨

구운 감자와 군밤

애플파이


구성 전체 샷.(애플파이는 따로 찍음)


깝데기 벗김. 칠면조가 작년보다 더 노릇하....(시커멓...)게 구워졌다.


시계방향으로, 

치즈+마카로니, 단호박 시나몬 매쉬, 각종 구황작물

단호박 매쉬가 좀 새로웠는데 그닥 달지는 않아서 손이 잘 가지 않았다.

작년 포테이토 매쉬가 존맛이었다.


마침 동짓날이라 한 친구가 센스있게 본죽 팥죽을 사왔다.

솔직히 말하자면, 사이드 중에 이게 제일 맛있었다. 개존맛. 칠면조에도 은근 잘어울림


칠면조 단독샷.

칠면조는 살이 존나 질기고 단단하다. 살 찢으려다가 나무젓가락이 부러졌다. 

그냥 손으로 잡고 뜯어야 함.

맛은 그럭저럭


미니 양배추, 당근, 호두 등.

양배추가 좀 매웠다. 

사실 야채 별로 안 좋아함.


올해도 애플파이는 우릴 실망시키지 않았다.

스파클링 와인이랑 같이 먹었는데 개꿀맛이었다.


총평

칠면조 구이(호주산) > 그럭저럭

감자 매쉬, 칠리 소스, 크렌베리 소스, 무 피클 > 감자매쉬 굿. 다른 건 그럭저럭

마카로니와 치즈 > 렌지에 데워먹기

단호박 시나몬 매쉬와 프랄린 스트루젤 > 그럭저럭. 프랄린은 뭐냐

미니 양배추와 베이컨 > 베이컨 못 찾음

옥수수 콥 > 친구 하나가 시도해봤는데 먹지 말라해서 다들 안 먹음

메이플과 피칸 당근 > 야채

구운 호박과 건포도, 해바라기씨 > 야채

구운 감자와 군밤 > 야채

애플파이 > 개존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