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DA't

(원작 <워킹데드 1>은 여기로)


1권을 읽고 어디가 작붕인거지...생각했는데,

2권부터 그림 작가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1권은 토니 무어, 2권은 찰리 아틀라드 클리프 레스번.

스토리도 휙휙 진행되고 재밌고 다 좋은데 작붕......아.......커크먼 씨 왜 이사람과 함께 하신 거죠....


그럼 2권 들어간다.

말 안 해도 알겠지만, 비교샷은 왼쪽이 1권, 오른쪽이 2권이다.



1) 릭 그라임스

1권에서는 나름 개성 강한 얼굴이었는데, 2권에서는 사실 백인 남성이 수염만 지우면 다들 비슷비슷하다....

작풍이 뭔가 시원시원하면서도 선을 뭉개듯이 그려서 구분이 힘들 때가 있다.



2) 로리 그라임스

좀 더 선이 억세짐



3) 칼 그라임스


미드에서처럼 총도 맞고,


미드에서 나오진 않지만 캐롤의 딸인 소피아랑 자주 꽁냥댄다.



4) 셰인

로리가 회고할 때 아주 잠깐 등장한다. 

전체적인 얼굴상은 비슷?범죄자상이다



5) 데일

젠장, 2권에서 처음 등장한 허셜이랑 구분이 안 가서 중간에 멍때렸다.

이 사람이 할 말이 아닌데? 하고.

어찌어찌하면 릭이랑도 비슷함....그리고- 안드레아와-



6) 안드레아

1권에서는 나름 예뻤는데, 어쩐지 1권의 에이미와 똑같아졌다. 그리고- 데일과-


연인사이다.



7) 글렌

내가 제일 좋아하는 글렌!!! 안 돼애애애애애애액!!!!!!!!!!!!!


흐엉...글렌....

그래도 인간 자체는 좋다...보다보니 익숙해지기도 했고....


아래가 무슨 내용인지는 생략한다. 미드와 비슷하다고만 해두자.


매기와 잤다는사귀는 걸 허셜한테 걸렸을 땐 허셜이 거의 죽이려고 했는데, 어찌어찌 허락도 받아낸다.



8) 매기

가끔 로리와 구분 안 간다는 게 함정

미드처럼 굉장히 당찬 성격이다! 정말 좋아하는 캐릭터 중 하나.



9) 허셜

데일, 릭과 가끔 구분이 안 가신다.

좀비를 좀비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거나, 릭 일행에게 떠나달라고 하는 등 미드와 거의 똑같다.(좀 더 기가 세긴 함)



10) 타이리스

2권 초반에 릭 일행이 애틀란타 캠핑장을 마무리하고 떠나는데, 길 한복판에서 만난다.

미드에서는 한겨울이 나온 적이 없던 것 같은데, 이때는 눈이 쌓인 겨울.(워커들이 느려지는 시기다.)


미드에서는 타이리스와 동생 사샤가 나오는데,

여기서는 딸 하나와 딸의 남자친구가 등장.(그리고 3권에서 이 둘이 엄청난 짓을 저지른다....)



끝!! 2권에서 좀비는 그리 많이 나오지 않았다.

3권에서도 좀비보다는 인간관계가 얽힌 문제들이 주를 이루는데, 미드보다 훨씬 끔찍하다.(맘에 들어!!)

가끔 으잉?!??!?!?!?!!?스러운 관계도....


4, 5권은 곧 살 듯 하다.